본문 바로가기

새소식

대구미술관, <제20회 이인성 미술상> 수상자 선정

작성자 :
언론보도
조회수 :
203
등록일 :
2019.11.04 11:00:00
첨부파일 :
 

대구미술관, <제20회 이인성 미술상> 수상자 선정
- 서양화가 조덕현(1957년 횡성출생)
- 11월 4일(월) 오후 5시, 대구미술관 2층 시상식 개최
-  <제19회 이인성미술상 수상자 초대전>, <이인성 특별전>도 4일 동시 개막


대구미술관(관장 최은주)은 이인성 미술상 심사위원회(위원장 김복기, 경기대학교 교수/ 아트인컬처 대표)개최 결과,서양화가 조덕현을 <제20회 이인성 미술상> 수상자로 선정하고, 11월 4일(월)오후 5시 대구미술관에서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인성 미술상은 한국 근대미술사에 큰 업적을 남긴 서양화가 이인성(대구, 1912-1950)의 작품 세계와 높은 예술 정신을 기리고 한국미술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1999년 대구시가 제정한 상이다.

대구미술관은 미술계 전문가들로 구성된 추천위원 회의를 거쳐 최종 5명의 수상 후보자를 선정하고, 심사위원회의 심사를 통해 조덕현(횡성 출생, 1957년생, 이화여자대학교 조형예술대학 교수)화가를 최종 수상자로 선정했다.

이번 심사위원회는 한국 현대미술분야 전문가 5명(심사위원장/김복기 경기대학교 교수, 아트인컬처 대표)으로 구성해 작가들의 역량과 수상 자격에 대하여 심층적으로 평가하여 선정하였다.

심사위원장인 김복기 교수는 “아시아 역사를 재현하여 밀도 높은 구성력으로 인간의 대서사시를 표현해온 조덕현 작가는 미술의 본원적인 의미와 사회와의 관계를 꾸준히 작품에 담아내고 있다”라며 “잠재력과 상징성을 내포하는 다양한 아이디어와 작품 기량을 높이 평가하였다”고 선정 사유를 밝혔다.

또한, 심사위원들은 회화의 오랜 전통 위에서 이루어진 탄탄한 묘사력과 타 장르와의 협업 및 다양한 매체를 활용해 역사 속 인간의 삶을 깊이 있게구현한다는 점이 ‘이인성 미술상’의 지향점과 부합한다고 말했다.

조덕현 작가는 서울대학교에서 서양화를 전공했다. 국립현대미술관, 일민미술관 등에서 개인전을 가졌으며, 박수근미술관, 프랑스 국립 주드 뽐므 미술관, 모리미술관 등 국내외 주요 미술관 및 갤러리 단체전에 참여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수상자에게는이인성 미술상 상금 및 트로피와 이듬해 대구미술관 개인전 개최 및 온ㆍ오프라인 다양한 홍보를 지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