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장품

정병국, Off Your Body, Acrylic on canvas, 2004
정병국의 작품에는 대개 인물이 등장하는데, 이 인물들은 마치 박제된 것 처럼 공허한 느낌을 준다. 역시 시간을 느리게 혹은 멈추게 하고자 하는 작가의 의도가 담겨 있으며, 어딘지 부자연스러운 인물의 동작으로 인해 낯선 느낌을 준다. 그러나 작가가 그려내는 장면들은 현실에서 언제나 있을 수 있는 풍경이라는 점에서 역설적이다. 인간의 생경함, 화면 구도의 대담한 설정 등으로 인해 에너지를 발산하며, 매우 일상적인 장면에서 비일상성을 표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