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장품

남춘모, Stroke-line, Polyester on plexiglass, 2004
"ㄷ"자 형태의 플렉시글래스에 단색으로 날염된 천을 깐 다음, 묽게 희석시킨 투명 폴리에스테르를 반복해서 칠을 하여 천을 고체화 시킨다. 그 후 이 조각들을 하나의 단위로 삼아 반복적으로 한데 고정시켜 나가면서 하나의 평면적인 작품을 만들어 작가의 독창적인 스타일을 부각시킨다. 이렇듯 그의 작품은 색채를 표현하기 위해 천을 날염하는 과정에서부터 시작되어 까다롭고 노동집약적인 특성을 갖는다. 평면공간에 놓인 일률적인 획들은 나란히 정렬되어 보이지만 평면 공간을 넓게 형성해 리듬을 내재한 규칙을 자아낸다. 또한 작품이 갖고 있는 은은한 색조와 선의 연속성으로 인한 운율, 화면을 덮고 있는 플렉시글래스와 잘려진 선을 통해 드러나는 빛과 그림자의 작용은 플라스틱의 화학적인 물성을 뛰어넘어 부드럽고 감성적인 변화를 보여주는 작가의 대표적인 작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