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장품

박현기, 만다라, 단채널 비디오, 1997
〈만다라〉의 성(聖)과 성(性)을 한 몸으로 일치시킨 화면"에서는 하이테크놀로지와 현대사회의 반영이라는 차원도 엿보이지만, 여기서도 박현기가 시종 추구해온 동양적·일원론적 사유가 첨단 기술을 통해 드러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