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장품

유병수, 무제, Collage on panel, 1995
이 작품은 유병수의 말년에 본격화된 꼴라주 작업의 정수를 보여준다. 1990년대부터 유병수는 꼴라주와 회화를 혼용하고 재료와 기법을 다변화시킴으로써 자신의 성숙한 양식을 제시하기 시작했다. 한지, 색종이, 망사 등 다양한 재료들을 붙이고 떼기를 반복하면서 자유롭게 구성하기 시작한 화면은 평생을 지속해온 유병수 모더니즘 미학의 정점을 이루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