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장품

이우환, 조응, Oil on canvas, 1995
〈조응〉 연작 중 하나인 이 작품은 일필로 찍힌 점의 응축된 힘과 위치, 방향, 색의 농담에 따라 혹은 여백과의 관계나 다른 점과의 관계를 통해 다양한 조응의 생동적인 방식을 드러내고 있다. 대규모의 화면 위에 가로 또는 세로로 무심하게 찍어 놓은 듯한 점들은 독자적인 내재율(內在律)을 창조하는 동시에 엄격한 질서와 절제된 표현을 선보인다. 텅 빈 캔버스와 8개의 점만으로 구성된 화면은 그리다 만 듯한 일종의 미완결성을 내포하며 이는 곧 무(無)의 세계와 맞닿는다. 이 작품은 미술을 인간과 세계가 만나는 현상학적 구조로 파악하는 이우환의 철학을 반영하였고, 궁극적으로 눈에 보이는 물질 세계와 보이지 않는 관념의 세계가 서로 만나는 장을 마련하였다.